국제
2020년 03월 31일 17시 15분 KST

1년 후 열릴 도쿄올림픽 반입금지 품목에는 여전히 욱일기가 없다

일본은 또 한 번 허용 의사를 표명했다.

ASSOCIATED PRESS
2020 도쿄올림픽 패럴림픽 욱일승천기 허용 방침에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이를 찢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는 한국 시위자들.

일본 2020 도쿄올림픽 패럴림픽조직위원회는 1년 연기된 올림픽에 욱일기 반입을 여전히 허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산케이 스포츠 등에 따르면 조직위원회가 30일 관객들이 페트병 음료와 접는 우산을 경기장에 가지고 들어와도 된다고 발표했다.

최근 대규모 스포츠 경기나 라이브 공연 등에 액체를 사용한 테러를 경계하기 위해 음료 반입을 금지하는 것이 세계적 추세다. 그러나 도쿄의 살인적 더위를 고려, 예외적으로 음료 반입이 인정됐다.

다만 페트병은 750ml 이하 1인 1개 한정이며, 알코올 류는 금지된다. 얼린 페트병과 종이 팩은 반입 불가다.

페트병, 접는 우산과 함께 올림픽 경기장 반입을 인정 받은 것은 욱일기다. 앞서 한국에서는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전범기로 언급되는 욱일기를 올림픽 경기장에서 볼 수 없게 해 달라고 일본 정부와 IOC 등에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해 왔다.

그러나 지난해 9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일본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기 때문에 막을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IOC 역시 ”경기장 안에서는 어떠한 정치적 시위도 없어야 하며 만약 그런 사건이 일어난다면 사례별로 살펴보겠다”고 했다. 사건이 일어난 후에야 움직이겠다는 것이다.

이번 반입 허용 품목 발표에서도 이 같은 일본의 뜻은 여전했다. 관계자는 ”그 자체가 정치적 주장이나 차별적인 의미를 갖지 않는다”며 ”대회 운영 및 경기 진행을 방해하는 등의 경우에는 금지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