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27일 19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27일 19시 57분 KST

남북 정상 부부동반 만남이 사상 최초로 성사됐다

남북정상회담 만찬에 참석했다.

리설주 여사가 27일 오후 6시 18분경 판문점 평화의 집에 도착해 문대통령 내외의 환대를 받았다. 남북 정상의 부부동반 만남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스1

두 정상 부부의 첫 회동 내내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리 여사에게 이날 평화의집 도착 직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만나 뵙게 되어 정말 반갑다”고 말했다. 문대통령이 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말하자 ”아침에 남편께서 회담에 다녀와서 좋은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회담도 잘 했다고 해서 정말 기뻤다”고 답했다. 

리 여사는 앞서 대북특사단 만찬 당시에도 김정은 위원장을 ‘남편‘이라고 부른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신문은 당시 이 호칭이 ”매우 이례적”이라며 ’정상 국가를 연출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어서 평화의집에 대해서는 ”(김정숙) 여사께서 자고 새벽에 이렇게까지 많은 관심을 가졌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아무것도 한 것 없이 이렇게 와서 조금 부끄러웠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문대통령이 김 여사와 리 여사에게 ”두 분이 앞으로도 남북 간의 문화 예술 교류도 해주면 좋겠다”고 요청하자 리 여사는 ”두 분께서 하는 일이 항상 잘되도록 옆에서 정성을 들이겠다”라고 화답했다. 

문재인 대통령,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위원장, 리설주 여사는 기념촬영을 마친 뒤 평화의집 3층 연회장에서 열리는 환영 만찬으로 이동했다. 이날 만찬은 남측에서 32명, 북측에서 26명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