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13일 10시 30분 KST

이근 대위가 성범죄 전력을 인정하면서도 "어쩔 수 없이 법에 따랐다"며 억울해 했다

이근 대위는 이 사건으로 벌금 200만원 처벌을 받았다.

이근 유튜브
유튜버 이근

유튜버 이근 대위가 성범죄 전력에 대해 언급했다.

이근 대위는 13일 유튜브 계정 커뮤니티 코너에 ”다시금 불미스러운 일로 이런 글을 올리게 되어, 참 송구하다”라며 과거 성범죄 논란 해명글을 올렸다.

그는 ”먼저 UN을 포함한 제 커리어와 학력에 있어 현재 제기되는 모든 내용들은 사실과 다르고, 제 커리어는 제가 열심히 살아온 증거이자 자부심”이라며 ”거짓으로 치장한 적은 단 한 차례도 없으며 속여서 이익을 취한 적은 더더욱 없고, 해당 부분에 대해서는 필요한 법적 조치를 취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두 번째, 2018년 공공장소, 클럽에서의 추행 사건이다”라며 ”먼저 처벌을 받은 적 있다”고 인정했다.

이어 ”당시 저는 어떤 여성분의 엉덩이를 움켜 쥐었다라는 이유로 기소됐고 약식 재판으로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으며, 항소했으나 기각됐다”며 ”저는 명백히 어떠한 추행도 하지 않았고 이를 밝혀내기 위해 제 의지로 끝까지 항소했다”고 주장했다.

이근 대위는 ”당시 피해자 여성분의 일관된 진술이 증거로 인정돼 유죄 판결을 받았다”며 ”판결문에 나온 증인 1인은 그 여성분의 남자친구이며 당시 직접 목격은 하지 못했으나 여성분의 반응을 통해 미루어 짐작했다고 증언했다”고 밝혔다.

또 ”또한 당시 CCTV 3대가 있었으며 제가 추행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나왔다”며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었으나, 오직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이 단 하나의 증거가 돼 판결이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그는 ”어쩔 수 없이 법의 판단을 따라야 했지만, 제 스스로의 양심에 비추어 더없이 억울한 심정이며 인정할 수 없고 아쉽고 끔찍하다”며 ”참 작게나마 유명해진다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깨닫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근 인스타그램
유튜버 이근

또 이근 대위는 ”저의 이력을 받아들이기 어려워서 배 아픈 것 같은데 저의 무엇이 그들을 그렇게 분노하게 했는지 묻고 싶다”고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앞서 유튜버 김용호는 11일 이근 대위의 UN 근무 경력이 거짓이라는 의혹을 내놓은 후 그의 성범죄 전력을 폭로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