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07일 12시 11분 KST

8살 딸이 “아빠가 엄마를 죽이고 있다"며 경찰에 신고했지만 엄마는 끝내 숨졌다

부부는 말다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kieferpix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 

부부싸움을 하다가 아내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40대 남편이 경찰에 붙잡혔다.

7일 경기도 부천시 오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0시 30분쯤 부천시 오정동 한 주택에서 남편 A씨(42)가 아내 B씨(40)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사건 발생 후 A씨의 딸 C양(8)이 밖으로 뛰쳐나와 “아빠가 엄마를 죽이고 있다. 엄마가 피 나고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장에서 긴급 체포했다.

안방에서 피를 흘리며 누운 채 발견된 아내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2시경 사망했다. 

경찰은 A씨가 아내와 부부싸움을 하다가 부엌에 있던 흉기로 아내의 목을 여러 차례 찌른 것으로 보고 있다. A씨의 오른쪽 손목에는 흉기를 사용해 그은 것으로 보이는 상처가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술을 마시진 않았다”며 “현재 조사 중으로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기 위해 부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