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12월 31일 17시 52분 KST

'첫눈의 설렘' 래서판다가 눈을 즐기는 모습은 너무 순수해서 강추위를 잊을 만큼 기분이 좋아진다 (영상)

래서판다는 추위에 강하고 눈을 사랑한다.

아키요시다이 자연동물공원 사파리랜드 제공
래서판다

일본 아키요시다이 자연 동물 공원 사파리 랜드에는 누구보다 눈을 사랑하는 동물이 살고 있다. 

바로 귀여운 래서판다다. 아키요시다이 자연 동물 공원은 27일 눈이 내린 후 눈을 마음껏 즐기는 래서판다의 영상을 공개했다. 

 

래서판다는 신나게 점프하면서 눈 위를 뒹굴었다. 공원의 관계자는 ”오늘 이 지역에 처음으로 눈이 내렸다. 올해 첫눈을 본 래서판다가 기뻐하고 있다. 래서판다는 원래  중국이나 네팔 산에서 서식하는 동물로 추위에 강하고 눈을 사랑한다”고 설명했다. 

영상 속 래서판다의 이름은 유키로 다른 래서판다들보다도 유독 눈을 좋아한다. 이 공원에는 9마리의 래서판다가 살고 있고, 개체마다 눈을 좀 더 좋아하거나 관심이 없는 등 성격도 다양하다. 

지난 1월에도 이 공원에서는 유키가 눈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올렸다.  

사람들은 ”올해 말에도 유키를 볼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허프포스트 일본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