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27일 11시 08분 KST

휘성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에 에이미의 폭로와 휘성의 녹취록이 재조명되고 있다

경찰이 휘성을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수사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경찰이 가수 휘성을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수사 중이라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앞서 휘성이 자신과 프로포폴을 했다고 주장한 방송인 에이미의 폭로가 재조명되고 있다. 이 가운데 휘성이 에이미와의 대화를 교묘하게 편집해 공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6일 조선일보는 사정기관 관계자의 말을 경찰이 인용해 휘성이 프로포폴을 다량 투약했다는 진술 및 물증을 확보했으며, 조만간 휘성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휘성의 프로포폴 투약 의혹은 이번이 세 번째다.

뉴스1
휘성과 에이미.

이에 에이미의 과거 폭로가 재조명됐다. 에이미는 지난해 4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거 프로포폴·졸피뎀 투약을 남자 연예인 A씨와 함께 했다는 글을 게시했다. 에이미는 이 글에서 “A씨가 또 다른 지인에게 ‘에이미가 혹시 경찰에 말할 수 있으니, 같이 성폭행하고 사진과 영상을 찍어 입막음하자’는 제안을 했다”고도 주장했다.

폭로가 나온 뒤 A씨가 휘성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에이미와 휘성이 각별한 친분을 밝힌 바 있고, 폭로글에 나온 ‘A씨가 군대에 있던 때’가 휘성이 군 복무 중이던 기간과 일치한다는 이유에서였다.

이후 휘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등에 에이미와의 통화 내용을 담은 녹취록을 게시했다. 해당 녹취록에서 휘성은 ”난 이제 무슨 일을 하느냐”고 오열했고 에이미는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녹취록 공개 후 사건은 일단락됐다.

휘성의 프로포폴 투약 관련 보도가 나온 뒤 에이미 측은 당시 녹취록이 교묘하게 편집된 것이라는 주장을 내놨다. 에이미 측 지인은 한경닷컴에 ”통화 내용 중 일부만 교묘하게 편집돼 공개됐다”며 ”에이미에게 휘성이 ‘어머니가 울고 있다, 글을 삭제해 달라, 아니라고 말해달라‘고 호소한 부분은 삭제하고 에이미가 그 말에 ‘미안하다’고 한 것만 공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에이미가 해당 녹취록에 대해 반박하지 못한 건 본인 역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재판을 받고 처벌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휘성 측은 세 번째로 불거진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