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10일 11시 58분 KST

에이미가 "한순간에 거짓말쟁이가 됐다"며 휘성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했다

앞서 휘성이 자신과 프로포폴을 했다고 주장한 에이미

뉴스1
휘성과 에이미.

가수 휘성이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이어 수면마취제 투약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가운데, 앞서 휘성이 자신과 프로포폴을 했다고 주장한 방송인 에이미의 폭로재조명되고 있다. 이 가운데 에이미는 ”내가 원하는 건 단 하나다. 바로 휘성의 진심 어린 사과”라고 말했다.

앞서 에이미는 지난해 4월 휘성과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휘성은 에이미가 폭로 내용에 대해 사과했다는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반박한 바 있다. 녹취록에서 에이미는 ”휘성아 용서해줘. 내가 돌려놓겠다”며 울먹였다.

이에 대해 에이미는 10일 스포츠조선 인터뷰에서 ”휘성과 통화를 하는 동안 나는 우리의 대화를 녹취하는지 전혀 알지 못했다. 내 입장에서 SNS에 올렸던 글들은 일말의 거짓도 없는 진실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그런데 휘성이 전화를 하고 오열을 했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이야기, 지인의 죽음 등 자신이 겪었던 힘들었던 이야기를 쏟아내면서 너무 힘들다고 했고, 그 말을 들으니 나도 마음이 아팠다”며 ”둘도 없는 친구였던 사람이 전화로 오열하니 마음이 약해졌고 눈물까지 나왔다. 그래서 ‘내가 돌려놓겠다’고 말을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이미는 ”그런데 그 통화를 다 녹취하고 있었고 그걸 SNS에 올렸더라. 나는 한순간에 거짓말쟁이가 됐다. 소속사도 없고 외국에 있는 내가 대응할 수 있는 건 없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또 “휘성을 진심으로 믿었고 아꼈다. 내게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를 해주길 바란다”면서도 ”잘못이 있다면 인정하고 건강도 되찾고 예전에 순수했던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길 바란다”고 눈물을 보였다.

한편, 지난해 12월 마약류 구매 정황이 포착돼 경찰 수사를 받는 휘성은 현재 극심한 우울증 등으로 인해 정신과 입원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