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10월 17일 17시 51분 KST

중국 시신 사용한 '인체의 신비' 전시를 스위스 로잔시가 조건부 금지했다

기독교 인권단체의 항의를 받아들였다.

Don Arnold via Getty Images

스위스 로잔시가 특수 처리한 주검을 전시하는 ‘인체의 신비전’ 개최를 조건부 금지했다고 외신이 전했다. 전시용 주검이 비합법적으로 제공된 중국 사형수나 반체제 인사의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된 데 따른 조처다.

1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로잔시는 오는 19~21일 열릴 예정인 ‘인체의 신비전’ 개최를 금지했다. 로잔시는 ‘고문에 반대하는 기독교도 그룹’(ACAT)의 항의에 따라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네덜란드, 벨기에, 스위스 베른 등에서는 ACAT의 항의에도 불구하고 전시가 이뤄졌다고 SCMP는 전했다.

ACAT는 성명서를 통해 ”인체의 신비전에 사용된 시신은 고문당한 중국 죄수의 시신이거나 파룬궁(심신수련을 하는 단체로 중국 당국이 반체제 단체로 분류) 신도의 것일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시 당국은 전시를 열려면 주검 출처를 보증하는 확약서와 주검을 기증한 사망자 또는 유족의 동의서를 제출하라고 주최 쪽에 요구했다. 이에 대해 스위스 전시 책임자 휴버트 후퍼츠는 ”전시 개최에 필요한 서류를 갖고 있다”고 현지 언론에 밝혔다. 따라서 주최 쪽이 시 당국의 요구를 충족할 경우 전시가 예정대로 열릴 수도 있어 보인다.

인체의 신비전을 둘러싼 갈등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에도 제네바에서 비슷한 종류의 인체 전시 개최를 두고 논란이 일었으나, 전시를 막지 못했다. 현재 이 전시는 런던에서 진행중이다.

인체의 신비전은 독일 해부학자 군터 폰 하겐스가 처음 기획한 것이다. 관람객이 특수 처리한 인체 내부 모습과 단면을 볼 수 있게 한 전시다. 인터넷 사전인 나무위키에 따르면, 인체 표본을 만드는 회사가 중국 다롄에 있다. 중국 당국의 탄압을 받는 파룬궁 수련자나 사형수의 주검을 본인이나 가족 동의 없이 이용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중국 특권층의 눈밖에 난 유명인이 전시용 주검으로 만들어진 사례가 있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