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20일 14시 07분 KST

래퍼 비와이가 "너무 뻔함" 네티즌 댓글에 "발라드라도 부르라는 거냐"고 통쾌하게 받아쳤다

최근 참여한 곡을 다수 소개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비와이 인스타그램
비와이

 

래퍼 비와이가 네티즌 지적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지난 19일 앨범 ‘알고리즘’을 발매한 비와이는 같은날 인스타그램 스토리로 한 네티즌이 쓴 감상평 일부 공유했다. 사진을 보면 이 네티즌은 비와이의 이번 앨범에 ”너무 하는 것만 계속 하는 것 같다. 할 때마다 X잘하는 건 아는데 너무 뻔함, 약간”이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비와이 인스타그램 스토리
그간 참여한 곡과 네티즌 댓글을 캡처한 사진을 인스타그램스토리로 올리면서 반박한 비와이. 

 

비와이는 네티즌 지적에 최근 참여한 곡을 다수 소개한 뒤 ”발라드라도 부르라는 거냐?”라고 받아쳤다.

비와이는 현재 Mnet ‘쇼미더머니9’에서 심사위원으로 출연 중이다. 지난달 31일에는 8년 열애한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렸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