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곳곳 다른 나라 사람들의 창문 밖 풍경을 볼 수 있는 웹사이트 (링크)

코로나19 시대 낯설고 멀리 떨어진 사람들이 연결되는 방법.

쉽게 다른 사람의 집에 가지 못 하게 된 이 때, 마치 여행을 떠난 듯 세계 곳곳의 다른 집들을 구경해 볼 수 있는 웹사이트가 생겼다. 정확히 말하면 ‘세계 곳곳의 창문 밖 풍경’을 볼 수 있는 곳이다.

인도 트리반드룸에 사는 아눕 산카르의 창문.
인도 트리반드룸에 사는 아눕 산카르의 창문.

전혀 모르는 집에서 보이는 창문 밖 풍경을 감상하고, 또 자기가 바라보는 창 밖 풍경도 다른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는 이 웹사이트의 이름은 ‘WindowSwap’이다. 웹사이트에 접속해 ”세계 어딘가의 새 창문 열기”를 클릭하면 랜덤으로 창문 밖 영상을 볼 수 있다. 미국 매체 뉴요커는 9월호에서 이 웹사이트와 함께 이를 만든 사람들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싱가포르에서 광고업에 종사하는 소날리 란짓과 바이쉬나브 발라수브라마니암 부부는 인스타그램에서 한 친구가 불평을 올린 것을 보고 이 웹사이트에 관한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바르셀로나에 사는 이 친구는 창문 밖 풍경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사진을 올렸는데, 그게 그들이 보기에는 너무나 아름다웠던 것이다. 그들은 ‘아무리 멋진 풍경도 매일 보면 무감해지고, 아무리 심심한 풍경도 낯설다면 재미있을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서 삼색이 고양이와 함께 사는 메건의 창문.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서 삼색이 고양이와 함께 사는 메건의 창문.
브라질 상파울루에 사는 아나의 창문.
브라질 상파울루에 사는 아나의 창문.

이용자들이 직접 올린 영상에는 빗소리, 지나가는 차 소리, 고양이의 울음 소리, 멀리 놀이터에서 떠드는 아이들의 소리 같은 것들이 함께 담겨 있다.

여기(링크)를 눌러 WindowSwap에서 낯설지만 즐거운 남의 집 창문 밖을 감상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