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5일 16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1월 15일 16시 46분 KST

'기생충' 영어 자막 번역가가 '짜파구리' 번역 위해 선택한 단어

150편 가량의 한국영화를 번역해왔다

'기생충'

영화 평론가이자 번역가인 달시 파켓이 영화 ‘기생충’ 번역과 관련한 이야기들을 풀었다. 15일 오전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다.

″대사마다 하고 싶은 번역이 있는데 스크린에서는 아주 잠깐 나오니까 짧게 써야 하는 게 항상 가장 어려운 부분”이라며 영화 번역에서 까다로운 점을 말한 달시 파켓은 ‘기생충‘에서 가장 번역이 어려웠던 대사로 ‘짜파구리’를 꼽았다.

그가 도저히 ”짧게” 설명할 길 없는 상품명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대신해 선택한 단어는 라면과 우동이었다. 그는 ‘ramen’과 ‘udong’을 합친 ‘ramdong’을 썼다.

'아가씨'

150편 가량의 한국영화를 영어로 번역해 온 파켓은 또다른 기억에 남는 번역으로 ‘아가씨’ 속 김태리의 대사 중 하나를 들었다. ”매초롬하니 참 미인이세요”라는 표현이다.

그는 이 대사에 대해 ”사실 저도 제 번역이 100%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What a charmer’라고 썼다”고 밝혔다. 특이한 느낌을 전달하기 위해 골랐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아래에서 인터뷰 영상 전체를 볼 수 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