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2년 06월 23일 18시 46분 KST

23일 밤부터 24일 아침까지 폭우: 비 그친 뒤 폭염이 예상된다

"높은 습도로 체감온도는 더 높아 폭염특보가 발령될 수 있다"

한겨레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 일대에서 차량들이 전조등을 켠 채 운행하고 있다.

 

전국이 장마에 들어선 가운데 23일 밤부터 24일 아침 사이에 전국에 시간당 30∼50㎜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6시를 기해 경기 강화와 파주에는 호우경보를, 서울과 강원 영서, 경기도 일대에는 호우주의보를 발표했다.

기상청은 이날 “정체전선 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내리고 있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는 밤까지, 충청과 남부지방은 밤부터 24일 아침 사이, 제주는 24일 새벽부터 낮 사이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 이상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번 비는 24일 새벽에 중부지방부터 차차 그치기 시작해 오전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그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남해안은 24일 오후까지, 제주에는 밤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4시 현재까지 강화 교동에는 105.0㎜, 파주에는 93.6㎜의 비가 내렸다. 이밖에 강원 화천(사내) 66.5㎜, 충북 제천 18.6㎜, 전북 익산(여산) 15.0㎜, 경북 문경(동로) 10.0㎜ 등의 강수량이 기록됐다.

기상청은 24일까지 수도권, 강원 영서, 충청, 경북 북부, 호남, 영남, 제주에는 30~100㎜(많은 곳 호남, 제주 150㎜ 이상, 전북 120㎜ 이상)의 비가 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강원 영동, 경북 남부, 울릉도·독도 예상강수량은 10~60㎜이다.

기상청은 “이번 비는 강수량의 지역간 차이가 크고 짧은 시간에 매우 많은 비가 집중되는 곳이 많아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비가 그친 뒤 기온은 평년보다 높고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0도 안팎으로 올라 덥겠다. 높은 습도로 체감온도는 더 높아 폭염특보가 발령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겨레 이근영 기자 kyle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