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8월 13일 15시 57분 KST

박진영은 '깡'을 발표한 비에게 "이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비는 JYP 엔터테인먼트 출신으로, 박진영은 비를 데뷔시킨 프로듀서다.

MBC
MBC '라디오스타'

가수 박진영이 후배 비의 ‘깡’ 열풍을 언급했다.

박진영은 12일 MBC ‘라디오스타‘의 ‘스승님이 누구니’ 특집에 출연해 비의 ‘깡’ 열풍에 입을 열었다. 박진영은 비를 키운 프로듀서로, 비는 JYP 엔터테인먼트를 거쳐간 대표 스타다.

현재도 사제지간이자 선후배 사이로 비와의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박진영은 ”‘깡’이 나온 후에 비를 불러 진지하게 말했다”며 ”‘이건 아니지 않냐’라고 했다”고 해 웃음을 줬다.

이날 박진영은 JYP 엔터테인먼트를 거쳐간 후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먼저 함께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 선미가 ”’24시간이 모자라‘를 준비할 때 ‘모’ 한 글자 때문에 3일 동안 녹음했다. 그래서 이번에도 긴장했는데 전곡 녹음에 2시간 걸렸다”며 프로듀서로서 박진영의 엄격한 면모를 증언했다.

이에 박진영은 ”만족해도 일부러 얘기하는 것”이라며 “2집 넘게 낸 가수들은 말을 안 듣는다. 방법을 알려주는 거다”고 소신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