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26일 10시 36분 KST

안현모가 통역 명문가 집안 스펙을 공개했다 (영상)

안현모는 MBC '라디오스타'에서 가족들이 세계 명사들의 통역을 맡아 왔다고 밝혔다.

MBC
MBC '라디오스타'

통역사 안현모가 가족 중 유명인들의 통역을 맡았던 통역사가 4명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안현모는 25일 MBC ‘라디오스타’에서  “우리 집안에 통역사가 나를 포함해 4명이다. 우선 외할아버지가 3개 국어를 완벽하게 하셨고 늘 딸들을 불러놓고 영어 뉴스를 듣곤 했다”고 밝혔다.

안현모에 따르면 그의 이모는 빌 게이츠의 방한 당시 통역을 맡았으며, 아버지의 사촌 여동생은 걸프전 당시 CNN 뉴스를 동시 통역하고 엘리자베스 여왕이 한국을 찾았을 때 옆에서 3박4일 통역을 했다.

특히 안현모가 ‘고모’라고 부르는 아버지의 사촌 여동생은 통역사 임종령으로, 세계 통역사 협회 소속이다. 한국에서 이 단체에 이름을 올린 인물은 10명 정도다.

안현모는 ”초등학교 때 고모 집에 놀러가면 내게 ‘너도 나중에 전문적인 직업을 가진 여성이 됐으면 좋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통역 명문가에서 자란 안현모는 방송기자를 하다가 통역사로 전직했다. 2월에는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생중계 통역을 담당했다.

이날 그는 “초, 중, 고등학교를 모두 한국에서 나왔다”며 의외로 국내파 통역사임을 알려 패널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