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10월 21일 09시 58분 KST

"소아과 의사에서 제독까지" 미국 보건부의 레이첼 레빈 차관보가 미국 역사상 첫 트랜스젠더 '4성 제독'이 됐다 (공식)

트랜스젠더로도, 여성으로서도 최초다.

REUTERS
레이첼 레빈

미국 보건부의 레이첼 레빈 차관보가 미국 역사상 첫 트렌스젠더 4성 제독이 됐다. 미국 보건부는 19일(현지시각) 그를  미국 공중보건서비스단(PHSCC)의 단장으로 임명했다.

트랜스젠더로도 미국 보건부 4성 제독은 최초지만, 여성으로서도 최초다. 

 

Handout . via Reuters
레이첼 레빈

 

미국 공중보건서비스단은 연방 정부를 대신해 코로나19 백신 관리, 허리케인 사후 피해 복구 등 공중 보건 업무에 주력하는 군 조직이다. 레빈은 약 6천 명의 인력을 통솔한다. 공중보건서비스단은 美 해군 의무대에서 분화된 조직으로 美 해군 계급과 동일한 군복을 사용하지만 보건복지부의 지휘를 받는다.

레빈은 지난 3월 보건복지부 차관보로 임명되면서 美 상원이 승인한 최초의 커밍아웃한 트랜스젠더 연방 공무원이 됐다. 이에 앞서, 그는 펜실베니아주에서 보건부 장관으로 일했으며 소아과 의사 출신이다.

 

 

레빈은 취임식에서 ”매우 영광스럽고 막중한 책임을 갖고 있다는 걸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나 말고도 더 많은 트랜스젠더에게 기회가 돌아가길 바란다. 이번 임명은 트랜스젠더가 성취할 수 있는 일에 제한이 없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Caroline Brehman via Getty Images
레이첼 레빈

 

미 보건복지부 사비에르 베케라 장관은 레빈의 임명을 ”한 국가의 평등을 향한 거대한 진전”이라고 불렀다. 그는 ”우리에게 자랑스러운 순간이다”라며 ”레빈은 매우 능력 있는 의사이며 더 건강한 미국을 만들기 위한 적임자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허프포스트 미국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