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10일 10시 41분 KST

배우 라미란이 결혼 후 침대에 소변 실수를 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영상)

거침없는 토크를 선보인 라미란.

배우 라미란이 결혼 후 침대에서 소변 실수를 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라미란은 지난 9일 방송된 올리브TV ‘밥블레스유2’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장도연이 ”다들 어릴 때 꿈인 줄 알고 소변 실수한 적 있지 않냐”며 자신의 실수담을 들려주자 라미란은 ”커서도 한 적이 있다”고 입을 열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올리브TV
라미란

 

그는 이어 ”결혼하고 나서 그런 적이 있다”며 ”너무 현실 같았다. 난 분명히 화장실을 가서 변기에 앉아 오줌을 싸는데, 퍼뜩 깨지더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라미란은 ”매트리스에 묻기 전에 잽싸게 일어났다. 더 웃긴 건 다 싼 후가 아니라 시작할 때 깼다. 더 곤란한 상황을 면했다”고 덧붙였다.

‘밥블레스유‘는 먹방과 토크, 고민 상담 등 여러 요소가 결합된 예능 프로그램이다. ‘감성 캠핑’ 특집으로 꾸며진 이날 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한 라미란은 시청자들의 사연에 실질적인 조언을 해주기도 했다.

‘기기 고장을 잘 내는 아내에게 캠핑 장비를 빌려줘야 할 지 고민’이라는 사연에 그는 ”장비라는 게 누구에게도 빌려주지 않는 거다. 그런데 와이프이지 않나. 가면 망가질 게 뻔하다”며 ”남편분이 같이 따라가서 직접 세팅해주고 오는 게 좋다고 본다”는 조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다른 출연진들도 ”남편분이 가서 텐트를 쳐 주고 오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동의했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