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5일 21시 15분 KST

라건아가 "한국인으로부터 인종차별 메시지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인종차별적인 내용의 메시지를 받아왔다고 털어놨다.

미국 출신 귀화 프로농구 선수 라건아(전주 KCC)가 인종차별을 받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뉴스1
KCC 유니폼 입은 라건아(중앙)

라건아는 14일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과거 받은 인종차별 메시지를 공개하며 울분을 토했다. 

라건아가 이날 공개한 메시지에는 ”한국 대표팀에서 뛴다고? 장난해? 네가 스타라도 된다고 생각해? KBL(프로농구)에서 뛰는 다른 외국인 선수들이 너보다 잘한다. 네 나라로 돌아가라”라는 내용과 함께 인종차별적 표현이 담겨 있다. 

그는 ”나는 한국인으로부터 이런 메시지를 매일같이 받아왔다”라며 ”(인종차별) 메시지를 보내는 사람은 대개 차단하곤 하지만 나는 이런 일을 한국에서 매일 겪고 있다”라고 토로했다.

Instagram/rheas_superdad
라건아

라건아는 2018년 체육 분야 우수인재 특별귀화 절차를 거쳐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그는 미국 이름 리카르도 라틀리프에서 따온 성 ‘라(羅)‘에 굳셀 ‘건(健)‘과 아이 ‘아(兒)‘를 붙여 ‘굳센 아이’라는 뜻의 이름을 지었다.

2012년부터 KBL 무대에서 활약 중인 라건아는 울산 현대모비스, 서울 삼성을 거쳐 현재는 KCC에서 뛰고 있다. 지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는 국가대표 자격으로 참가해 5x5 남자농구에서 동메달을 따낸 바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