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8월 17일 19시 14분 KST

인천 동구가 퀴어문화축제 개최를 '사실상 불허'하다

축제 조직위는 반발했다.

뉴스1

‘동인천 북광장’ 사용과 관련해 동구청과 갈등을 벌이고 있는 성소수자 단체가 지자체의 승인 없이도 축제를 강행할 예정이다.

인천퀴어문화축제 조직위는 17일 ”동구청의 허가 없이도 ‘동인천 북광장’에서 예정대로 행사를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성소수자들에 대한 차별과 편견을 지우고 다양성을 존중받는 사회를 바라는 행사 취지에 맞게 행사장 사용을 반대한 동구청과 원만한 합의에 이르고자 협의에 나섰다”며 설명을 이어갔다.

조직위는 ”동구청이 계속해서 행사장 사용 허가를 내주지 않는 입장을 견지한다하더라도 이미 경찰 측에 집회신고를 하는 등 축제를 추진하는데 무리없이 적법한 절차를 거쳤기 때문에 예정대로 20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행사가 진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인천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와 정의당인천시당성소수자위원회 등 14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연대단체는 전날인 16일 ‘동인천 북광장 사용 신청’을 반려한 동구청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조직위는 이날 동구 측이 지역 정서상 성소수자들의 축제가 부담스럽다는 이유와 규정에도 없는 부당한 조건을 내세워 인천퀴어축제를 위한 행사장 사용을 불허했다며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실제 동구는 안전상의 문제를 제기하면서 북광장 사용 신청을 반려했다. 이와 함께 ‘주차장 100면 확보‘와 ‘보안 요원 300명’을 갖출 것을 요구했다. 또한 추가로 단체 실존 증빙서류와 집회 신고 확인서 사본도 함께 제출할 것을 통보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직위는 ”필요한 안전 요원과 주차장 규모를 재신청 기한일 하루 전인 13일에 알려줬다”며 ”하루 만에 보안요원과 주차장을 마련하라는 것은 사실상 성소수자 행사 개최를 막겠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동구는 조직위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며 ”퀴어축제는 반발하는 시민단체가 있는 데다 대규모 행사여서 안전 관리와 교통혼잡 대책이 명확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조직위는 ”축제 전까지 동구 청장과 면담을 요청하는 등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동구 관계자는 ”해당 조직위가 문제를 제기한 만큼, 검토 후에 결정을 내리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