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08일 10시 14분 KST

북한이 탈북자 단체의 '대북 전단'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영상)

노동신문이 처음으로 ‘삐라’를 집중보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6일 탈북자 전단지 살포 등에 따른 남북관계 경색 책임을 남한에 돌리며,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via MBC
6월6일 평양

노동신문은 6일 ‘절대로 용납 못 할 적대행위’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현 사태는 북남관계 개선의 좋은 분위기가 다시 얼어붙게 만들고 정세를 긴장 국면에로 몰아가는 장본인이 누구인가를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제기한 탈북자들의 삐라(대북전단) 살포 문제를 거론하며 “버러지 같은 자들이 우리의 최고 존엄까지 건드리는 천하의 불망종 짓을 저질러도 남조선에서 그대로 방치되고 있다”고 남한 정부에 책임을 돌렸다.

그러면서 ”더욱 격분스러운 것은 사태의 책임을 모면해보려는 남조선 당국의 태도”라며 ”남조선 당국은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었는가”라고 비난했다.

6월6일
6월6일

신문은 “현 남조선 당국의 처사가 ‘체제 특성’이니, ‘민간단체의 자율적 행동’이니 하면서 반(反)공화국 삐라살포 행위를 부추긴 이전 보수정권의 대결 망동과 무엇이 다른가”라며 “공허한 외침만 늘어놓으면서 실천 행동을 따라 세우지 않는다면 북남관계에서 아무것도 기대할 수 없다”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6월6일
6월6일

앞서 지난달 31일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은 김포에서 대북전단 50만장과 소책자 50권, 1달러 지폐 2000장, 메모리카드 1000개를 대형풍선에 매달아 북한에 보냈다. 대북전단에는 ‘7기 4차 당 중앙군사위에서 새 전략 핵무기로 충격적 행동하겠다는 위선자 김정은’이라는 문구 등을 담았다.

이에 북한은 지난 4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와 5일 당 통일전선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폐 등 남북관계 단절을 시사한 바 있다. 우리 정부는 ‘대북 전단 살포 금지법’을 검토 중이다. 북한의 대남 압박이 강해지면 자연히 대미 압박으로 번져 한반도 긴장이 높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