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09일 22시 25분 KST

평창올림픽 최종 성화 점화자는 역시 여왕이었다

여왕은 짧은 피겨 스케이팅 공연을 선보였다.

Pool via Getty Images

2월 9일, 평창동계올림픽의 성화가 점화됐다.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 처음 성화를 들고 온 이는 전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인 전이경이었다. 성화를 든 전이경은 스타디움을 돌다가 골프선수 박인비에게 성화를 전달했다. 다음 주자는 전 축구국가대표선수 안정환이었다. 이어 안정환은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정수현, 박종아 선수에게 성화를 전달했다. 두 선수는 함께 성화를 들고 달항아리 모양의 성화대에 올라갔다. 성화의 최종점화자는 그들이 아니었다. 최종점화자는 바로 김연아였다. 짧은 스케이트 공연을 선보인 그녀는 마지막으로 성화를 점화했다. 

  • JAVIER SORIANO via Getty Images
  • Pool via Getty Images
  • Pool via Getty Images
  • Pool via Getty Images
  • Pool via Getty Images
  • Pool via Getty Images
  • Richard Heathcote via Getty Images
  • Sean M. Haffey via Getty Images
  • Pool via Getty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