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3월 24일 14시 43분 KST

북한 핵실험장 움직임이 둔화된 것 같다

미국, 한국, 북한 간 연쇄회동 후 달라졌다.

DigitalGlobe/ScapeWare3d via Getty Images
3월2일 사진

북한 핵실험장에서 공사 움직임 등이 눈에 띄게 둔화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 2일과 17일 각각 촬영된 상업위성 사진을 비교한 결과 이런 정황이 포착됐다고 2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이끄는 대북 특별사절단은 지난 5∼6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을 만났다. 이어 8일 미국을 방문했고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발표했다. 두 사진은 일련의 연쇄 접촉 전과 후에 각각 촬영된 것이다.

DigitalGlobe/ScapeWare3d via Getty Images
3월17일 사진

지난 2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보면, 실험장 서쪽 갱구에 채굴수레와 상당한 양의 준설 토사 등이 보인다. 지난해 9월 6차 핵실험 이후 즉시 재개된 굴착작업이 이때까지 이어진 것이라고 38노스는 추정했다.

그러나 지난 17일 위성사진에서는 굴착작업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 지휘센터 근처의 보조공간과 관리구역 어떤 곳에도 인력이나 차량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

38노스는 ”굴착 공사가 눈에 띄게 더뎌졌고 인부 숫자도 2주 전보다 줄었다”라며 ”이 시기에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정상회담을 제의한 것을 포함해 남북한 고위급 회담에 진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 한국, 북한이 고위회담을 성사시키려는 노력을 고려할 때 이번에 관측된 정황은 중요한 진전이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