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5월 24일 20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24일 22시 34분 KST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진행했다

핵실험장 폐기를 선언한지 34일 만이다.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를 폭파하며 비핵화에 첫걸음을 내디뎠다. 

DigitalGlobe/ScapeWare3d via Getty Images

AP는 24일 북한이 한국, 미국 등 5개국 취재진이 참관하는 가운데 핵실험장 폐기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11시 2번 갱도와 관측소를 시작으로 오후 4시 17분까지 4번 갱도, 3번 갱도, 생활동 본부, 군 막사 등을 연이어 폭파했다. 풍계리 핵실험장은 2006년 이후 총 6차례의 핵실험이 시행된 곳이다. 

이번 ‘북부핵시험장 폐기 의식’은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지난달 20일 전원회의에서 채택한 ”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할 새로운 전략적 노선”이다. 북한 외무성은 이어 ”핵시험장의 모든 갱도들을 폭발의 방법으로 붕락(崩落·무너져서 떨어짐)시키고 입구들을 완전히 폐쇄한 다음 지상에 있는 모든 관측 설비들과 연구소들, 경비구분대들의 구조물들을 철거하는 순차적인 방식으로 진행”하겠다며 구체적인 폐기 과정을 설명했다.

한편,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참관한 스카이뉴스 기자 톰 체셔는 갱도 폭파 직후 ”거대한 폭발이었다. 몸으로 느낄 수 있었다. 먼지와 열기가 몰려왔다. 소리도 어마어마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한 바 있다. 현장에서 촬영된 영상은 25일 오전 중 송출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