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8일 22시 26분 KST

대전 동물원 탈출했던 퓨마가 4시간30분만에 결국 사살됐다

대전오월드 안에서 비극을 맞았다.

mari_art via Getty Images

18일 오후 동물원 대전오월드 사육장을 탈출한 퓨마가 4시간30여분 만에 사살됐다. 이로써 이날 대전 퇴근길을 공포로 몰아넣은 퓨마 탈출 사태가 비극으로 끝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전소방본부는 이날 밤 9시44분께 오월드 내에서 엽사가 탈출한 퓨마를 발견해 사살했다고 밝혔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퓨마가 재빨리 움직이는 데다 사람을 보기만 하면 도망가는 바람에 생포가 쉽지 않았다”며 ”퓨마가 마취총을 맞았지만, 마취가 깨 다시 활동함에 따라 부득이하게 사살했다”고 말했다.

앞서 오월드 대전오월드 직원은 이날 오후 5시10분께 퓨마가 탈출한 사실을 확인하고 119에 신고했다. 대전시는 시민들에게 긴급 재난 문자를 발송하고 외출을 자제할 것을 권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퓨마 수색에 나섰고, 오후 6시35분께 오월드 내 출렁다리 인근에서 오월드 관계자가 퓨마를 발견하고 마취총을 쐈다. 그러나 퓨마는 쓰러지지 않은 채 오월드 내부를 계속 배회하다가 시야에서 사라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냥개를 풀어 퓨마의 뒤를 쫓은 끝에 결국 사살했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제때 생포하지 않을 경우 시민에게 피해를 줄 우려가 있어 숙의 끝에 사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