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8일 19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9월 18일 21시 00분 KST

(속보)대전 동물원 우리 탈출했던 퓨마가 2시간만에 마취총 맞았다

대전 퇴근길 시민들을 떨게 했다.

mari_art via Getty Images

18일 오후 대전 퇴근길을 공포로 몰아넣은 퓨마 탈출 사태가 수습 문턱에 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50분께 동물원 대전오월드 내 우리를 탈출한 퓨마 1마리가 탈출 2시간여 만에 소방당국과 경찰에 발견됐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퓨마에 마취총을 쏴 맞췄다. 

오월드 관계자는 ”우리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오월드 안에서 탈출한 퓨마를 발견했다”며 ”마취약이 퍼지기를 기다리다가 쓰러지면 포획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다만 소방본부 관계자는 ”마취약을 맞은 퓨마가 조금씩 이동하고 있어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대전오월드 직원은 이날 오후 5시10분께 퓨마가 탈출한 사실을 확인하고 119에 신고했다. 대전시는 시민들에게 긴급 재난 문자를 발송하고 외출을 자제할 것을 권했다. 

*업데이트 2018년 9월 18일 오후 8시 55분 (기사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