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4월 24일 10시 09분 KST

정세균 총리가 공적마스크 구매량을 1인 3매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마스크 5부제'로 인해 수급이 안정됐다는 판단 아래 내려진 조치.

정세균 국무총리가 다음 주부터 공적마스크 5부제 구매량을 현행 2매에서 3매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마스크 수급이 다소 안정화됐다는 판단 아래 내려진 조치다.

24일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마스크 수급은 공적마스크 5부제가 정착되며 많이 안정됐다. 앞으로 경제활동이 증가하면 마스크가 더 필요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해외 참전용사들을 위해 마스크 100만장을 공급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정 총리는 ”향후 마스크 수급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된 수요처에 대한 해외반출은 국내 공급에 문제가 없는 범위 내에서 예외적 허용토록 하겠다”고 전했다.

뉴스1
정세균 총리.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한 이탈자들을 관리하기 위핸 ‘안심밴드’는 오는 27일부터 도입된다. 정 총리는 ”안심밴드 어플의 기능도 고도화할 예정”이라며 ”착용을 거부하는 위반자에 대해서는 위반행위 처벌은 물론, 별도시설 격리로 관리 효율을 높이겠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생활 속 거리 두기’ 분야별 세부지침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이후의 삶은 결코 예전과 같을 수 없으며, 이런 환경에서 우리가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을 영위하기 위해 지켜야 할 사항을 분야별로 정리했다”라며 ”없던 규제가 생기는 것이라 불편함을 느낄 수도 있지만 개인과 공동체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