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공휴일은 올해보다 3일 더 적다

과기정통부가 내년 월력요항을 발표했다

내년(2021년) 휴일은 올해보다 3일 더 적은 64일로 집계됐다. 현충일(6월6일)과 광복절(8월15일), 개천절(10월3일)은 일요일과 겹쳤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도 월력요항’을 15일 발표했다.

월력요항은 음력 날짜와 24절기, 관공서 공휴일 등 달력 제작에 꼭 필요한 요소들을 요약한 자료다.

당초 2021년도 ‘빨간날’은 52일의 일요일과 15일의 공휴일을 합해 67일이었다. 그러나 이중 현충일과 광복절, 개천절이 일요일과 겹치면서 총 공휴일 수는 64일로 정리됐다.

주 5일제를 실시하는 기관의 총 휴일 수는 113일로 집계됐다.

이 또한 총 공휴일 수인 64일과 함께 52일의 토요일이 더해져 휴일 수가 116일이 돼야 하지만 공휴일 중 토요일과 겹치는 3일(설날 연휴 마지막날(2월13일), 한글날(10월9일), 기독탄신일(12월25일))이 제외됐다.

주요 명절은 설날이 2월12일 금요일, 추석이 9월21일 화요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