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7월 04일 14시 11분 KST

'친문' 박범계가 가장 먼저 당대표 출마를 선언하며 '부엉이 모임'에 대해 한 말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문대통령과 손발을 맞춘 바 있다.

뉴스1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더불어민주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당권 주자 중 처음이다. 친문 핵심 그룹의 일원으로 꼽혀온 박 의원 출마 선언을 시작으로 민주당 당권 경쟁도 본격화하게 됐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능한 혁신가’의 공정한 돌풍을 일으켜 당원들의 심장을 춤추게 하겠다”며 8·25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박 의원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만 보이고 민주당은 보이지 않는다‘는 당원 동지들의 따끔한 지적이 있었다”며 ”우리는 이 애정 어린 충고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 당을 끊임없이 혁신해 한국사회의 미래를 열어가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을 ‘싱크탱크’로 만들어 결코 문 대통령을 홀로 뛰게 하지 않겠다”며 ”대통령의 국정철학과 함께 조화를 이루고, 정책대안을 제시하겠다. 그러기 위해서는 (문 대통령과) 함께 호흡을 맞췄던 저, 박범계가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 자리에서 △당원 직접민주주의 실현 △전략 및 미래사회상 제시 △철저한 공정성에 기반한 당 운영 등의 원칙에 기반한 당대표 선거 공약도 공개했다.

박 의원은 특히 ”박범계가 당대표로 있는 한 더이상 공천 갑질 시비는 없다”며 ”예측 가능한 공천 룰을 총선 1년 전에 조기 확정해 공정하고 투명한 평가시스템을 정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임기 1년차 온라인 네트워크를 통한 당대표 평가’를 약속했다.

뉴스1에 따르면, 박 의원은 출마 선언 직후 기자들과 만나 친문 후보들 간의 후보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저를 위한 단일화는 고려해본 적 없다. 절대적으로 완주하겠다”면서도 ”만약 어떠한 현실적인 이유로 단일화 필요성이 컷오프 단계에서 예측돼 진다면, 저로서는 충분히 고민하고 결단을 내릴 수도 있다”고 밝혔다. 현재 친문 그룹에선 좌장 격인 이해찬 의원을 비롯해 전해철, 최재성 의원 등의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박 의원은 그 자신 회원인 친문 의원 모임 ‘부엉이 모임’과 관련해선 ”부엉이 모임은 패권과 권력을 추구하지 않는다”면서 ”전대와 관련해 부엉이 모임이 어떤 위상으로 가는지에 대한 고민이 있다. 국민이 걱정스러운 눈으로 본다면 전대 이전까지는 활동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박 의원은 문 대통령이 노무현 정부 청와대 초대 민정수석으로 재임할 때 법무비서관으로 손발을 맞춘 바 있다. 박 의원은 출마 선언에 앞서 추미애 대표에게 수석대변인직 사의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