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9일 22시 22분 KST

오마이걸 승희 디스곡 발표한 프로듀서 탱크가 길에게 명예훼손 및 모욕으로 고소당했다

목숨 갖고 협박하면 안 된다.

뉴스1, 탱크 유튜브
가수 길, 프로듀서 탱크, 그룹 오마이걸 승희

그룹 오마이걸 멤버 승희가 팬들을 기만했다며 돌연 디스곡을 발표한 프로듀서 탱크가 이미 가수 길로부터 고소를 당한 사실이 드러났다.

SBS 연예뉴스는 길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오라클 측이 지난달 24일 탱크를 상대로 명예훼손과 모욕 등 혐의로 수서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9일 밝혔다.

앞서 탱크는 지난달 19일 유튜브에 한 가수가 자신의 노동력을 착취하고 때렸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는 이 가수가 길임을 암시하며 이미 고인이 된 여성 배우와 현역 활동 중인 여성 가수의 이름까지 거론해 논란을 일으켰다.

보도에 따르면 길 측 변호사는 이를 두고 ”탱크가 주장하는 내용이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고소했고 이를 뒷받침할 증거도 제출했다”며 ”탱크가 마치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할 것처럼 ‘미리 쓰는 유서’라는 내용으로 주변 아티스트들에게 영상과 메시지를 보내고 자신의 불우한 성장 배경을 강조하면서 사람들에 물질적 정신적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선의를 가진 주변 사람들이 더 이상 피해를 입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탱크는 8일 유튜브에 ‘순이’라는 디스곡을 발표했다. 여기엔 한 걸그룹 멤버가 남자친구가 있으면서도 팬들을 기만했다는 식의 내용이 담겼는데, 길 폭로 때와 마찬가지로 이 곡의 주인공이 오마이걸 승희임을 암시하는 표현들을 집어 넣었다.

승희 측은 9일 ”작곡가 탱크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다기에 경찰에 신고도 하는 등 도와줬는데 이후 집착하는 듯한 메시지와 구애가 시작돼 연락을 끊었다. 그러자 협박성 메시지들이 이어졌고 이로 인해 스트레스가 크고 공황장애 증상까지 보이고 있다”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이날 자신을 승희의 동창생이라고 밝힌 배우 A씨는 탱크로부터 입은 피해를 털어놨다. 그는 학교 선배인 탱크로부터 고백을 받은 후 이를 거절하고 거리를 뒀음에도 노래 제목과 가사를 통해 자신을 향한 메시지를 보내 왔다며 ”굉장한 충격과 공포를 느꼈다. 악마에게 시달리는 것 같았던 그때가 10년이 지난 지금도 생각이 난다”고 했다.

반면 탱크는 같은 날 인스타그램에 ”디스곡을 발표한 이후 온라인 상에서 수많은 이들로부터 테러를 당하고 있으며 견디기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그래도 진정한 자유를 지지하며, 영원히 이 자리를 지킬 것”이라고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