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12일 17시 17분 KST

'프로듀스101 투표 결과 조작 혐의' 안준영 PD에게 징역 3년이 구형됐다

안 PD와 함께 기소된 김용범 CP 역시 징역 3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이 Mnet ‘프로듀스101’ 시리즈 투표 결과 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준영 PD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뉴스1
안준영 PD

검찰은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안준영 PD에게 징역 3년과 추징금 3천600여만원을, 김용범 CP에게는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안 PD와 함께 기소된 보조PD 이모씨는 징역 2년, ‘프로듀스101’ 시리즈 참가 기획사 관계자들은 징역 1년을 구형받았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시청자들은 소속사 유무와 상관없이 열심히 하는 연습생들이 실력을 인정받아 순위가 상승하기를 응원하면서 그 공정성에 대리만족을 느꼈다"며 "그러나 실제는 상당 부분에서 조작이 밝혀졌고, 이에 대해 느끼는 공정의 이념에 대한 허탈감과 배신감이 컸을 것”이라고 구형 사유를 밝혔다.

이어, ”안 씨 등은 개인적 이익을 추구한 것이 아니라고 하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으로 멤버 조작이라는 발상을 했다. 이는 방송을 사유물로 생각하고 시청자들을 들러리로 생각하는 것에 불과하다”라고 지적했다. 

안 PD는 이날 재판에서 ”저는 제 자신을 속였다. 과정이야 어찌 됐든 결과가 좋아야 연습생들과 스태프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으리라 생각한 제 자신이 너무 한심하고 원망스럽다”라며 ”정의롭지 못한 과정으로 얻은 결과는 결국 무너지게 돼 있다는 진리를 가슴에 새기며 살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청자들과 회사 관계자, ‘프로듀스101’ 시리즈에 출연한 연습생들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안준영 PD를 비롯한 ‘프로듀스101’ 시리즈 제작진은 특정 연습생이 최종 선발 멤버에 포함될 수 있도록 유료 문자투표 결과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안 PD는 기획사 관계자들에게 접대를 받은 혐의로도 기소된 상태다.

이들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29일 열릴 예정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