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02일 19시 39분 KST

김천교도소 재소자 2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총 3명이 됐다.

뉴스1
김오수 법무부 차관(가운데)이 2일 경북 김천시 김천소년교도소를 방문, 보안청사앞에서 관계자들에게 코로나19 확산 방지 당부를 하고 있다.

경북 김천교도소 재소자 2명이 추가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추가 확진자가 나오게 됨에 따라 김천교도소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3명이 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일 김천교도소는 2월 2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재소자 A(60)씨와 같은 방을 사용한 재소자 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가 지내던 방에서는 A씨를 포함해 모두 4명이 생활했다. 이 중 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게 됐으며, 나머지 1명은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보건당국은 재소자 29명과 교도관 18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재소자 29명 중 2명은 양성, 18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9명에 대해선 검사가 진행 중이다. 

교도관 18명 중 12명은 음성, 나머지 6명에 대해선 검사가 진행 중이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경북도 역학조사단이 김천교도소에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아직 최초 감염원이 누구인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