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3월 26일 09시 56분 KST

영국 찰스 왕세자가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왕위 계승 서열 1위.

영국 찰스 왕세자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찰스 왕세자

찰스 왕세자의 왕실 업무를 담당하는 클래런스 하우스는 25일(현지시각) ”찰스 왕세자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며 ”현재 가벼운 증상을 보이고 있지만 좋은 건강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라고 알렸다. 찰스 왕세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남이자 영국 왕위 계승 서열 1순위자이다. 

왕실 측은 ”찰스 왕세자가 최근 몇 주간 공무를 수행하며 많은 이들을 만나왔기 때문에 감염 경로는 확실하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클래런스 하우스는 이어 찰스 왕세자 부인 카밀라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영국 정부와 의료 당국의 권고에 따라 스코틀랜드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이다.

Max Mumby/Indigo via Getty Images
카밀라 콘월 공작부인

영국 버킹엄궁에 따르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지난 12일 찰스 왕세자와 마지막으로 접촉했으며 현재 ”건강한 상태”를 유지 중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