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28일 17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7월 28일 17시 53분 KST

박삼득 보훈처장이 "이승만, 건국 대통령 아닌 초대 대통령엔 동의한다"고 했다

'건국 대통령'이란 호칭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뉴스1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이 19일 이승만 전 대통령 서거 55주기 추모식에서 추모사를 하는 모습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은 28일 이승만 전 대통령을 건국 대통령으로 부르기 위해서는 사회적 합의가 있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박 보훈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승만 대통령을 초대 대통령, 건국 대통령으로 인정하느냐’는 강민국 미래통합당 의원 질의에 “초대 대통령이라는 말에는 동의한다”고 말했다. 

박 처장은 “다만 (건국 대통령은) 사회적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 보훈처장으로서 정책을 수행해 나감에 있어 균형을 잡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강 의원은 “이승만 대통령은 유엔도 인정하는 건국 대통령이자, 초대 대통령이라고 말하고 싶다”며 “55주년 이승만 대통령 추모식에서 (보훈처가) 유독 박사라는 호칭을 계속 쓴 이유가 있느냐”고 질문했다. 

박 처장은 “사실 이렇게 크게 논란이 될 줄은 몰랐다”며 “대통령으로 인정하지 않는 등 어떤 다른 의도가 없었다. 박사라는 호칭은 과거에 ‘이승만 박사’라는 말을 많이 들었기 때문에 별다른 구분 없이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 처장은 일부 단체가 ‘백선엽 장군의 영결식’ 때 현충원 안장을 방해하고 운구차량을 막은 것과 관련해 “어떤 단체인지 확인해 보겠다”며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냐”는 강 의원의 질문에는 “집회신고를 했고, 법적으로 하자가 없는 것으로 보고 받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