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18일 14시 53분 KST

"사람들이 다 선한 줄 아는 K배우가 임신중단 종용" 전 연인이라 주장하는 글에는 충격적 내용이 가득하고, K배우 측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사실이라면 너무 충격이다........

네이트판 캡처
K모 배우의 전 연인이라고 주장하는 A씨의 글 

최근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대세 배우 K씨의 전 연인이라 주장하는 이의 글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A씨는 17일 오후 네이트판에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에서 자신이 대세 배우 K씨와 2020년 초반부터 교제를 이어왔으며 지난해 7월 임신을 했으나 K씨로 인해 임신을 중단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A씨는 ”만나는 동안 피임을 했지만, 몸이 안 좋아 잠시 한두달 끊었어야 했고, 그래서 상대에게 피임하기를 부탁했다”라며 ”그러던 어느 날 그가 안에 하고 싶다고 했고, 저도 위험한 날짜가 아니었기에 허락했으나 그 한번으로 임신이 되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즈음부터 대세 배우로 떠오른 K씨의 유명세 때문에 연애조차 외부에서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A씨는 ”그가 촬영을 마치고 저희 집에 와서 ‘지금 아이 낳으면 9억이라는 손해배상을 해야 하고 당장은 9억이 없다‘고 했고, ‘아이 때문에 연기 못 하게 되어서 부모님까지 길바닥에 앉으면 어떻게 하냐’며 거짓으로 회유했다”며 ”그 당시에 부모님 발언을 해서 어쩔 수가 없었는데 부모 핑계는 그의 18번이었다”고 밝혔다. 

Jackyenjoyphotography via Getty Images

수술 후 달라진 태도  

그러면서, A씨는 ”그의 말에 떠밀려가듯 아이를 보내기로 어렵게 마음을 먹었고 방송에서도 몇번 언급했던 유일한 친구이자 동생인 연극배우 XXX한테 얘기해 본인은 차 안에 있고 그의 지인을 아이 아빠인 척 보냈다”라며 ”아이를 지운 후에는 태도가 달라졌다”고 말을 이었다.

이어, A씨는 ”수술비와 병원비 200만원만 딱 보내줬고, 저도 더 바란 게 없었다. 그래도 알려줘야 할 것 같아 그 돈이 어떻게 사용됐는지 영수증을 첨부해서 자연스럽게 보통 때처럼 인증했는데 갑자기 버럭 ‘왜 이거 보내는 거냐’며 크게 화냈다”며 ”아이를 지우기 전에는 결혼하겠다고 했던 남자가 아이를 지우자마자 작품을 핑계로 온갖 예민한 짜증에 감정 기복을 부렸다”고 전했다. 

 

일방적 이별 통보 

A씨는 K씨가 이후 더 인기를 얻기 시작하자 자신과 연인이었던 흔적을 지워나갔고 ”마지막으로 만났을 때 그는 자기한테 금전적인, 인기적인 면에서 손해가 오면 어쩌냐고 신경질을 냈고 새벽에 전화 한통으로 끝냈다”라며 ”하늘나라에 보낸 아기를 대신해 그가 원해서 입양했던, 서로의 이름을 한자씩 딴 우리 강아지도 ‘이제 너 혼자 책임져야 해’라고 무심하게 한 마디가 끝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A씨는 TV 속 선한 이미지와 달리 K씨가 철저히 자기중심적인 사람으로 주변인들에 대한 욕을 많이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렇게 글이라도 쓰지 않으면 제가 앞으로의 인생에 있어서 평생 그가 저에게 준 아픔의 그늘 속에서 제대로 된 삶을 살 수 없을 것 같았다”라고 글 작성 이유를 밝힌 A씨는 ”많은 분들이 (증거) 사진을 올리라고 하시는데 그건 어렵지 않다. 사진은 정말 많다. 사진과 증거를 바로 올리지 않는 이유는 법적인 이유 때문에 올리지 않는 것일 뿐 지금 고민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A씨의 글에는 K씨가 누구인지 유추할 수 있는 단서들이 여러 군데서 나와, 최근 인기 드라마를 끝낸 인물이 K씨로 지목되고 있다.

글이 올라와 일파만파 확산된 지 만 하루가 되어가고 있지만 소속사와 K씨는 취재진의 관련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연락이 두절된 상황이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