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9월 10일 11시 03분 KST

신생아 1명당 1억씩 주자는 김성태 출산주도성장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한국당 지지층 포함한 대부분 지역, 계층에서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뉴스1

‘신생아 1명당 성년이 될 때까지 1억원을 국가가 지급한다’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출산주도성장 방안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도 반대가 많았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는 9일 CBS 의뢰로 실시한 ‘출산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국민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지난 7일 전국 19살 이상 남녀 503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4.4%p다.  

조사 결과 김 원내대표의 출산주도성장 방안에 대해서는 반대(61.1%)가 찬성(29.3%)보다 2배 넘게 많았다. 대부분 지역과 계층 통틀어 반대 의견이 우세한 가운데, 연령별로는 30대에서 반대율(73.9%)이 가장 높았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도 반대(47.9%)가 찬성(46.4%)보다 오차범위 안에서 소폭 높았다. 성별로는 남성 반대 비율(62.6%)이 여성(59.8%)보다 높았다.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는 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한 인터뷰에서 ”저희가 질문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국회 연설이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당 지지층에서도 반대 의견이 절반 가량으로 나타났다는 것은 일단 국가 재정, 재원 차원의 문제도 좀 걱정을 하는 분들도 있었던 것 같다”며 ”또 여성을 아이 낳는 기계로 생각하느냐. 이런 우려, 비판도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지난 5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과감한 정책 전환으로 출산장려금 2000만원을 지급하고 이 아이가 성년에 이르기까지 국가가 1억원의 지원금을 지급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출산 직후 2000만원을 일시불로 주고, 이후 매달 33만원씩 20년 동안 나눠 주는 등 신생아 1명당 총 1억원의 출산장려금을 지원해 출산률을 높이자는 제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