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6월 01일 17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6월 01일 17시 39분 KST

'나비 배지' 달고 첫 출근한 윤미향 의원에 대해 민주당 내에서도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정 의혹 등으로 검찰수사를 받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1일 출근한 윤미향 의원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정 의혹 등으로 검찰수사를 받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국회로 첫 출근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9시쯤 자신의 사무실인 국회 의원회관 530호 출근했는데, 당시 그의 재킷에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상징하는 나비 문양의 배지를 달려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여러 의혹에 시달리는 윤 의원에 대한 시선은 민주당 내에서도 엇갈리고 있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같은 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윤 의원에 대해 ”의원 신분이 되기 전에 해명한 것은 꽤 용기 있는 행동으로 보이고 민주당도 상당한 부담을 덜었다”고 긍정적으로 평했다. 민주당의 정청래, 이수진 의원도 이날 윤 의원의 방을 찾은 뒤 기자들에게 “얼마나 힘들겠냐”며 “힘내시라고 이야기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윤 의원의 의혹 해소가 불충분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달 29일 열린 윤 의원의 기자회견을 언급하며 ”제기된 의혹을 해소하기에 충분치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어 ”최소한 윤미향 의원의 개인계좌로 받은 후원금의 지출내역에 대해서는 투명하게 공개하는 것이 공직을 하고자 하는 사람의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었나 생각된다”고 비판했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윤 의원과 정의기억연대에 대한 의혹을 폭로한 바 있다. 논란이 커지자, 윤 의원은 21대 국회의원 임기 시작을 하루 앞둔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해명한 바 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국민 여러분께서 납득하실 때까지 소명하고, 책임 있게 일하겠다”면서 의원직 사수 의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