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18일 11시 35분 KST

원유철이 '미래한국당은 문재인정부와 민주당이 하라는대로 하는 정당 아니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과의 합당 문제를 언급했다.

뉴스1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인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장방환 열사 묘를 둘러보고 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5월18일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겠다며 ”미래한국당은 당 차원에서 참여하려 했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에서는 오지 말라고 한다”고 말했다.

원 대표는 18일 오전 페이스북에 ‘미래한국당의 길’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그러나 원 대표가 진짜 하고 싶었던 말은 ‘5·18’이 아닌 다른 것으로 보인다.

원 대표는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 합당 문제를 거론하며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미래통합당하고 빨리 합당하라 하며 안 합치면 특단의 대책을 내놓는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 대표는 ”(미래한국당은) 더불어시민당을 제치고, 9백45만표, 34% 득표로 국민들께서 1위로 만들어주신 정당”이라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이리 가라 하면 이리 가고 저리 가라 하면 저리 가는 정당이 아닙니다”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대한 불쾌함을 그대로 드러낸 원 대표는 이내 ‘5·18’을 다시 소환했다. 원 대표는 ”초청장이 없어도 가야할 길이라면 갈 것이고, 함께 가야할 길을 가지말라고 한다고 해서 안 가지도 않을 것”이라며 ”저는 지금 광주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광주에 도착한 원 대표는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원 대표는 방명록에 ”미래한국당은 5·18 광주 민주정신을 계승하고 기릴 것입니다”라고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