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3월 22일 15시 56분 KST

미래한국당이 유영하에 대한 비례대표 공천을 재논의한다

한국당은 오는 23일 비례대표 후보를 확정할 예정이다.

뉴스1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

비례대표 명단 발표 후 진통을 겪었던 미래통합당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이 비례대표 후보 발표 일정을 확정했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2일 오후 2시부터 비례대표 후보 명단 재심사에 들어갔다. 오는 23일 오후 5시에는 선거인단 투표를 진행한다.

원유철 한국당 신임 대표는 ”당 최고워원회를 23일 오후 6시에 개최해서 비례대표 추천안을 확정 지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유철 대표는 “국민이 마음에 드는 후보를 추천하려고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며 “민생과 경제, 외교와 안보 등 문재인 정권의 총체적인 국정 실정을 막아내고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후보를 찾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합당 공관위에선 공천에서 탈락한 유영하 변호사에 대한 재논의도 이뤄진다.

원유철 대표는 유영하 변호사의 공천 재심사와 관련해 ”공관위에서 논의하고 있다”고 서울신문에 말했다.

최근 옥중서신을 공개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유 변호사의 비례대표 공천 탈락 소식에 ”두 번 칼질을 당한 것”이라며 격노한 것으로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