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3월 16일 13시 46분 KST

신동호 전 MBC 아나운서가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했다

'MBC 아나운서 블랙리스트'를 지휘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MBC
신동호 아나운서

신동호 아나운서가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했다.

한국당 비례대표 면접 마지막 날인 지난 15일 신동호 아나운서를 포함해 비공개 신청자 약 70명이 면접을 치렀다.

면접장엔 김재철 전 MBC 사장, 조수진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 김예령 전 경기방송 기자 등 언론계 인사들이 대거 등장했다.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신 아나운서는 지난 5일 MBC를 퇴사했다. 그의 갑작스러운 퇴사 소식에 아나운서국이 적지 않게 놀랐다고 한다. 

MBC 아나운서국장을 지낸 신 아나운서는 사내 블랙리스트를 악용해 아나운서들에게 인사 불이익을 줬다. 지난 2012년 공영방송을 되찾겠다며 파업에 나섰던 아나운서들을 업무에서 배제시키거나 승진 후보에서 제외시켰다. 

이같은 부당노동행위는 지난 2018년 MBC 특별감사에서 확인돼 신 아나운서는 정직 6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이후에는 법인카드 사용 문제로 6개월 정직 처분을 한 차례 더 받았다.

신 아나운서는 징계에 불복해 MBC를 상대로 징계무효확인소송을 진행 중이다.

신 아나운서가 공천을 신청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 선정 결과는 이르면 16일 오후 중 발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