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13일 10시 25분 KST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1박2일 골프여행을 계획 중이다

나경원 의원이 주도해 만든 미래통합당 내 모임으로, 골프팀과 관광팀으로 나누어 여행을 갈 예정이다.

뉴스1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오는 19일부터 1박2일로 부산에서 골프여행을 추진하고 있다고 경향신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나경원 의원이 자유한국당 시절 주도해 만든 포도모임은 골프팀과 관광팀으로 나누어 여행 일정을 잡았다. 골프팀이 부산의 한 골프클럽에서 골프를 칠 때, 관광팀은 기장 해동용궁사, 해운대 누리마루, 용호동 오륙도 등을 둘러보기로 했다.

이번 부산여행에는 포도모임 의원 16명 중 10명이 참여 의사를 밝혔다. 나경원·장제원·경대수·홍일표·김성원·송희경·강효상·최교일·정유섭·염동열 의원 등이다. 이 중 김성원·송희경 의원을 제외한 8명은 골프 일정에 함께 한다.

최근 이태원을 중심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지역사회 감염이 잇따라 확인되는 가운데 의원들의 1박2일 여행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더욱이 통합당은 4·15 총선에서 참패한 뒤 ‘김종인 비대위’ 불발이라는 또다른 위기를 맞은 상황이다. 당 관계자는 ”당 상황이 이 지경인데 골프 치러 가는 게 말이 되느냐”고 말했다.

나경원 의원은 “20대 국회에서 했던 의원들 모임 해단 워크숍이고,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서 최종 정리된 것은 아니다”며 ”참석자 대부분이 낙선자와 불출마자들”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