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22일 14시 17분 KST

미래통합당 당선인들이 투표로 '김종인 비대위'를 결정했다

통합당은 '김종인 비대위'에 대한 투표 결과를 공개하지 않았다.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을 확정했다.

통합당은 22일 오전 당선인 워크숍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김종인 비대위‘에 대한 찬반 토론을 벌였고 투표에 부친 끝에 ‘김종인 비대위’ 출범을 결정했다. 다만 투표 결과는 공개되지 않았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김종인 박사를 우리 통합당 비대위원장으로 내년 재·보궐 선거 때까지 모시기로 압도적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러 가지 토론이 있었지만 많은 의원들의 뜻이 모아져서 비대위원회가 정식으로 출범할 수 있게 돼 참으로 다행스럽다”고 덧붙였다.

김종인 비대위는 지난달 말 열린 통합당 전국위원회에서 결정된 바 있다. 하지만 1년 임기를 보장받지 못한 김 위원장이 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며 ‘김종인 비대위’는 한 달여 간 표류했다.

총선 후 지도부 공백이 길어지자 통합당은 결국 김 위원장이 요구했던 임기와 공천권 등을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지난 4·15 총선에서 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던 김종인 위원장은 한 달 만에 다시 통합당으로 복귀한다.

주 원내대표는 이 같은 사실을 공식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이르면 22일 오후 김 위원장을 만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