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4월 29일 09시 49분 KST

김종인은 '김종인 비대위'에 거절 표시도 수락 표시도 전혀 없었다

김종인 없는 김종인 비대위?

뉴스1
미래통합당 전국위원회에서 ‘김종인 비대위’ 전환 결정이 내려졌다.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서울 종로구 구기동 자택 앞에서 기다리던 심재철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지도부가 ‘김종인 없는 김종인 비대위’를 막기 위해 나섰다. 

전날(28일) 미래통합당은 전국위원회를 열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임명안을 가결시키면서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전환했다.

하지만 ‘김종인 비대위‘의 임기를 보장하기 위한 당헌 개정이 불발되면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임기는 오는 8월31일 끝이 난다. 시한부 비대위로 임기는 고작 4개월 남짓이다. ‘무기한 전권‘을 주장했던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는 곧바로 ‘거부’ 의사를 밝힌 상태다.

뉴스1
미래통합당 전국위원회에서 ‘김종인 비대위’ 전환 결정이 내려진 28일, 심재철 당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서울 종로구 구기동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자택에 들어서고 있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과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28일 밤 김종인 내정자의 집을 찾아 비대위원장직 수락을 설득하고자 했다. 하지만 사전에 약속을 하지 않아 만남조차 순탄하지 않았다.

심 원내대표와 김 정책위의장은 김 내정자의 집 앞에서 30분이나 기다리고 나서야 귀가한 김 내정자를 만났다. 겨우 만났지만 세 사람은 30분 정도 이야기를 하는 데 그쳤다. 큰 소득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김 정책위의장은 ”거절 의사 표시를 하지 않았다. 수락 의사 표시도 전혀 없었다”며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당장 갈 수 있는 상황은 전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지금 상태에서는 ‘비대위원장을 맡아달라’고 해도 수락할 상황이 아니고 의사도 별로 없는 것 같지만, 당의 입장을 잘 설명하고 시간을 갖고 여러 방안을 모색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통합당은 29일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표류하고 있는 ‘김종인 비대위’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