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6월 03일 14시 00분 KST

김종인이 "법 앞에 평등 같은 형식적 자유는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일부에서 기본소득 도입을 공식화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뉴스1
미래통합당 초선 의원 공부 모임에 참석한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보수가 지향하는 가치는 자유”이지만 ”법 앞에 평등 같은 형식적 자유는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당 초선 의원 공부 모임에 참석해 ”최종적으로 물질적 자유를 어떻게 극대화시키느냐가 정치의 가장 기본적인 목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배고픈 사람이 빵집을 지나다 김이 나는 빵을 먹고 싶은데 돈이 없어 먹을 수가 없다면 그 사람에게 무슨 자유가 있겠나”라고 덧붙였다.

곧장 김 위원장이 기본소득 도입을 공식화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확대 해석은 경계했다.

그는 ‘기본소득 도입 방침을 굳힌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기본소득에 국한해서 이야기한 것 아니다”라며 ”재원 확보가 어려우면 아무리 공감대가 형성돼도 실행이 쉽지 않다. 함부로 이야기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비대위 산하 경제혁신위원회를 통해 실질적 자유를 구현할 정책 대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 위원장은 첫 번째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비대위를 통해 통합당이 진취적 정당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밖에도 ‘약자와의 동행’ 등을 강조하고 있는데, 이릏 놓고 김 위원장이 그동안 진보 진영의 의제였던 ‘기본소득’을 선점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