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6월 11일 10시 18분 KST

이경전이 4·15 총선 당시 '세월호 막말' 차명진을 옹호한 사실이 알려졌다

”차명진이 막말을 한 게 아니라는 것을 조금씩 알아갈 것” -이경전 교수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경전 경희대학교 경영학과 교수에게 통합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 자리를 제안했다가 철회했다.

이 교수가 지난 4월 차명진 당시 통합당 후보의 이른바 ‘세월호 막말’을 옹호하는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수차례 올렸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기 때문이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 교수는 통합당 지지자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과 댓글을 주고 받는 과정에서 ”언론이 (막말 프레임으로) 편파적으로 작동하고 있다”며 ”차명진은 오히려 인기가 올라가고 있다는 소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명진이 막말을 한 게 아니라는 것을 조금씩 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글은 친구 공개 형태로 작성됐다.

차 후보의 세월호 막말 논란이 일었을 당시 차 후보에 대한 제명을 강력히 요구했던 김 위원장과는 전혀 다른 인식이다. 

뉴스1
이경전 경희대학교 교수.

이 교수는 조선일보에 ”‘세월호 사건’을 보도한 해당 기사를 사실로 간주하고 쓴 글”이라며 ”세월호 참사에 대해 애도하지만 어떠한 영역도 비판이 절대 허용되지 않는 성역처럼 여겨지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MBC에 따르면 김종인 위원장은 ”그런 글을 올렸는지 나는 전혀 몰랐다”며 ”본인에게 없던 것으로 하자고 통보했다”고 말했다.

당사자인 이 교수는 한겨레에 ”저한테 좀 과분한 일인 것 같아서 없던 것으로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