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08일 15시 57분 KST

주호영 미래통합당 신임 원내대표가 "패배의식을 씻어내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84표 중 59표를 받았다.

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신임 원내대표(오른쪽)와 이종배 통합당 정책위의장

21대 국회 미래통합당 첫 원내대표로 5선의 주호영 의원이 선출됐다.

미래통합당은 8일 오전 10시부터 원내대표·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당선인 총회를 열었다. 총회엔 84명의 당선인이 자리했다.

후보들간 합동 토론회를 거쳐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1차 투표에서 주호영 의원이 59표를 받으면서 과반 득표로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주 의원과 러닝메이트로 뛴 이종배 의원은 정책위의장이 됐다.

권영세 의원과 조해진 의원(정책위의장) 조는 25표를 받았다.

주호영 신임 원내대표는 ”패배 의식을 씻어내는 것이 급선무”라며 “1~2년 안에 제대로 하지 못하면 사라지는 정당이 될 것이라는 절박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분 한분이 정말 전사라는 책임감을 가지고 하면 반드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당 내 고질적인 의사 결정 과정을 쇄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신임 원내대표는 ”치열하게 토론하고 결정되면 승복하는 그런 풍토를 만들어내면 가까운 시간 내 국민의 사랑은 돌아올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당을 재건하고 수권정당이 되도록 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