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09일 14시 26분 KST

김부겸이 "당대표가 되면 2년 임기를 채우겠다"며 이낙연과의 차별점을 강조했다

김부겸과 이낙연이 더불어민주당 대표 자리를 놓고 맞붙는다.

뉴스1
김부겸 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대표 출마를 공식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2020.7.9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8·29 전당대회에서 당대표 후보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당대표가 되면 2년 임기를 채우겠다”고 배수진을 쳤으며, 2021년 재보궐선거과 2022년 대선 및 지방선거 승리를 통한 진보정권 재창출의 각오를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년의 당대표 임기를 채워서, 당대표에게 주어진 네 번의 선거를 제대로 준비해 정권을 재창출하는 대표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는 당대표 후보 경쟁자이자 유력한 대선 주자인 이낙연 의원이 승리할 경우 차기 대선 출마를 위해 내년 3월 당대표직을 내려놓아야 한다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이 의원과의 차별화를 위한 ‘조건부 배수진’이다. 당대표에 당선되지 않을 경우에는 대선 출마를 고민할 수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김 전 의원은 ”이번에 뽑히는 당대표는 바로 이 엄중한 민주당 및 민족사회의 운명을 가름할 중대한 선거를 책임지고 지휘해야 하는 그런 대표”라며 ”대선을 공정하게 관리할 뿐만 아니라 민주당에 대한 국민들의 뜨거운 사랑, 민주당이 더 잘했으면 하는 따끔한 질책까지 모두 다 묶어서 더 큰 민주당을 만드는 책임이 이번에 뽑힌 당대표에게 주어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거 제가 떨어진 선거에서도 기본적으로 40%의 지지를 받을 만큼 제 나름대로의, 우리당을 불신하는 분들을 설득한 만한 나름의 노하우가 있다”며 ”그것을 통해 우리당의 취약지역인 영남에서도 40%를 얻을 수 있다면 대선에서 어떤 후보를 모시더라도 이길 수 있다. 정권 재창출 가능하다는 확신이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과의 향후 당권 경쟁에 대해서는 ”이번 싸움을 여러 언론에서 대선전초전이다, 혹은 영호남 당내 대결이라는 시각은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김 전 의원은 ”(그렇게 된다면) 당에도, 두 사람에게도 상처뿐인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김부겸 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대표 출마를 공식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2020.7.9

김 전 의원은 이날 주요 공약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전국민고용보험제·기본소득 논의 돌입 △검찰개혁 완수 △대북 의약품 지원 등 인도주의적 지원을 통한 남북관계 개선 △부동산 자산 불평등 해소 △광역상생 발전 등을 제시했다.

최근 여권에서 주목 받는 국회의원·고위직 공무원의 다주택자 주택매각 요구에 대해서는 “3개월의 여유를 주고, 그 다음에도 못 했을 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적어도 지금 문제되는 정치권 인사 및 고위 공직자는 적어도 3개월 이내에 부동산에 관한 국민적 의혹을 말끔히 해소하기 위해, 정부의 의지를 확인하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가 따라주길 바란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전 의원보다 먼저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이낙연 민주당 의원은 ‘국난 극복‘과 ‘협치’를 강조했다. 지난 7일 이낙연 의원은 ”민주당 원내지도부와 함께 야당의 협력을 얻으며 최선을 다하겠다. 국가적 위기 앞에 여야가 따로일 수 없다”고 말했다.

오는 8월29일 열리는 민주당 전당대회에서는 김부겸 전 의원과 이낙연 의원이 당 대표 자리를 놓고 맞붙게 된다. 당대표 출마를 준비하던 송영길, 우원식, 홍영표 의원 등은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