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4월 13일 13시 44분 KST

미래통합당이 차명진을 제명하고 후보 자격을 박탈했다

윤리위를 거치지 않고 최고위가 직권으로 제명을 결정했다.

뉴스1
차명진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시병 후보

미래통합당이 잇따른 ‘세월호 막말’로 물의를 빚은 경기 부천시병 차명진 후보를 제명했다.

통합당 최고위원회는 13일 정오에 황교안 대표 주재로 회의를 열고, 만장일치로 차 후보를 제명 처리했다. 이로써 차 후보의 국회의원 후보 자격도 자동으로 박탈된다.

통합당은 윤리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최고위 차원에서 직권으로 차 후보를 제명 처리했다. 통합당은 당헌·당규에 대한 법리적 해석을 바탕으로 결정했다는 입장이다.

최고위에는 황 대표와 이준석·신보라 최고위원이 참석했다.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최고위원들은 영상 통화와 전화 통화로 동의 의사를 표시했다.

앞서 차 후보는 후보자 TV 토론회에 참석해 ‘세월호 막말’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이후 당 윤리위원회는 차 후보에게 제명보다 한 단계 낮은 탈당 권유 처분을 내렸다.

탈당 권유를 받은 당원은 열흘 안에 탈당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제명된다. 하지만 차 후보는 탈당하지 않고 5일 남은 선거를 끝까지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면서 선거 운동을 이어갔다.

하지만 윤리위의 탈당 권유 처분 바로 다음날 차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제가 된 표현을 재차 사용하면서 다시 한 번 논란을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