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10일 15시 56분 KST

류호정이 "벌써부터 2차 가해가 시작됐다"며 "당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직 비서에게 전한 말이다.

뉴스1
류호정 정의당 의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고 공개 선언했다.

류 의원은 페이스북에 ‘당신이 외롭지 않기를‘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여기서 ‘당신’은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다.

류 의원은 ”존경하는 사람의 위계에 저항하지 못하고 희롱의 대상이 되어야 했던 당신이, 치료와 회복을 위해 필요하다는 정신과 상담을 받고서야 비로소 고소를 결심할 수 있었던 당신이, 벌써부터 시작된 ‘2차 가해’와 ‘신상털이’에 가슴팍 꾹꾹 눌러야 겨우 막힌 숨을 쉴 수 있을 당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썼다.

이어 류 의원은 영화 ‘굿 윌 헌팅’ 속 대사 “네 잘못이 아니야. (It’s not your fault)”를 인용하면서 ”우리 공동체가 수많은 당신의 고통에 공감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류 의원은 ”유가족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면서도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끝으로 류 의원은 성범죄 처벌 강화를 위한 입법 의지를 강조했다. 류 의원은 ”정의당의 5대 우선입법과제 중 ‘성범죄 처벌 강화를 위한 형법 개정’을 맡았다”며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를 막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