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5월 22일 17시 58분 KST

"조국 지키는 도구 된 느낌 들었다" 표창원 의원이 정치 행보 멈춘 이유로 '조국 사태' 꼽으며 한 말

정계 은퇴 후 계획에 대해서도 밝힌 표창원 의원

뉴스1
표창원 의원

20대 국회를 끝을 정계를 떠나는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던 이유로 ‘조국 사태’를 꼽았다. 

“국회의원으로서 고민은 있었지만 계속하고 싶다는 생각이 컸죠. 하지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로 생각이 달라졌습니다.” 

표창원 의원은 22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검찰이 조 전 장관을 압수 수색을 할 때까지는 ‘조국의 상징적 의미 때문에 공격한다’고 생각했는데, 그 이후 밝혀진 것들을 보니 조 전 장관이 솔직히 말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표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이) 어떤 상황에도 조 전 장관을 지지하고, 논리와 말빨로 지켜주는 도구가 된 느낌이 드니 ‘내 역할은 여기까지’란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계 은퇴 후 연구와 강의, 방송, 저술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할 것이라는 이야기도 했다. 이에 대해 표 의원은 기본적인 목표는 현재 운영하고 있는 ‘표창원범죄과학연구소’를 키우는 것”이라면서 ”에세이뿐 아니라 정치 관련 추리소설 집필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