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9월 06일 16시 53분 KST

당명 바꾼 국민의힘이 이번엔 당원을 늘리는 캠페인을 준비하고 있다

현재 국민의힘 책임당원은 32만명 정도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취임 100일을 맞아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9.3

당명 변경과 정강정책 개정 등 보수 혁신의 시동을 걸고 있는 국민의힘이 이번에는 당원 배가 캠페인을 통한 기초 체력 보강에도 나섰다.

김선동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6일 한겨레와 통화에서 “당비를 납부하는 책임 당원은 당의 재정과 조직을 뒷받침하는 기초 체력과 같다”며 “이번 주부터 당원 배가 캠페인을 공식화하기 위해 준비 작업을 마무리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현재 32만명 수준의 책임당원을 보유하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 등이 미래통합당으로 합당하면서 30만여명으로 당원 규모가 확대된 뒤 당원 규모는 정체된 상황이다. 국민의힘은 올해 연말까지 50만명, 내년 상반기까지 100만명 수준으로 책임당원 규모를 늘린다는 내부 목표를 잡고 있다. 김 총장은 “주요 선거를 앞두고 당원이 늘어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서울·부산 보궐선거를 앞두고 당원 확충의 동력을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은 최근 당원 가입시 주민등록번호를 제출하지 않아도 되도록 당헌을 개정해 가입 문턱을 낮췄다. 또 개별 당협위원회가 해당 지역구에 국한되지 않고 전국적으로 당원을 모집하면 이를 데이터베이스로 관리해 당비 지원 등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국민의힘 디지털정당위원회는 당무 효율화를 위한 온라인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데, 이런 당원 관리 및 데이터베이스 관련 기능도 포함될 방침이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는 가운데 대규모 오프라인 당원 모집은 삼갈 예정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당명 개명 과정에 온라인 당명 공모 등을 보면 국민의 참여 열기가 예상보다 높다”며 “온라인·비대면을 중심으로 당원 배가 캠페인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