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9월 23일 16시 30분 KST

'이해충돌 논란' 박덕흠 의원이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정치적 의도로 나를 희생양 삼았다"

박덕흠은 어떠한 부정청탁도 없었다는 입장이다.

뉴스1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원대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당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끝까지 진실을 소명하면서도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당적을 내려놓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현 정권 들어서 공정과 정의의 추락은 지난해 조국 사태 이후 올해 윤미향 사태에 이르러 극에 달했다”며 ”현 정권에 대한 부정적 기류 속 정치적 의도를 갖고 저를 희생양 삼아 위기 탈출을 시도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싶다”고 했다.

박 의원은 ”저는 저에게 제기된 모든 의혹과 관련해 어떠한 부정청탁이나 이해충돌 방지법을 위반하지 않았다”며 ”하지만 저는 오늘 국민의힘을 떠나려 한다. 최근 저와 관련해 불거진 ‘카더라 의혹’은 개인의 결백과 관련된 일이기 때문에 끝까지 진실을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무소속 의원의 입장에서 부당한 정치공세에 맞서 끝까지 진실을 밝히도록 하겠다”며 ”동료 의원과 당원 동지 등 당에 큰 마음의 빚을 졌다. 비록 당을 떠나지만 마음의 빚은 광야에서 홀로선 제가 외로운 싸움을 이겨내고 스스로 결백함을 증명해야 비로소 갚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박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활동하면서 본인과 친·인척, 지인 등의 회사가 국토부와 각종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등으로부터 수천억원대에 이르는 규모의 공사를 수주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그는 처음 의혹이 일었던 지난달 별다른 해명 없이 당에 부담을 줄 수 없다는 이유로 국토위원직에서 사임한 뒤 환경노동위원회 소속으로 보임한 바 있다.